“장성 가서 글 자랑하지 마라”… 호남 유학의 본산 ‘필암서원’



흥선대원군 이하응(興宣大院君 李昰應 1820~1898). 조선 말기에 어린 아들, 고종을 등에 업고 왕보다 더한 왕권을 누렸고 ‘국태공(國太公)’이라는 최고의 존호를 받으며 ‘척화(斥和)와 쇄국(鎖國)’으로 나라를 지키려 했던 사람.왕 위의 왕, 제왕으로 군림하며 무소불위의 권력을 행사했던 그가 며느리 명성황후와의 권력다…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